언론보도

강남베드로병원 서대철 임상과장 '비파열 뇌동맥류 외래 치료' 논문, 국제학술지 'KJR' 게재

페이지 정보

관리자  22-08-02 11:06 

본문

029ddfd246cb22a1a43bbf1a2b50a673_1659406086_5721.png


강남베드로병원(대표원장 윤강준)은 신경중재의학과 서대철 임상과장의 연구논문 '비파열 뇌동맥류의 외래기반 치료: 후향적 코호트 연구'가 국제학술지 KJR(Korean Journal of Radiology)에 게재됐다고 1일 밝혔다.

이 연구는 서대철 임상과장이 서울아산병원 신경중재클리닉 재직 당시, 비파열뇌동맥류 환자들을대상으로 시행한 연구이다. 환자들을 외래진료를 기반으로 치료를 받은 환자군과 입원해 치료를 받은 환자군으로 나눠 시술 예후에 있어서의 차이를 살펴보고, 위험과 부작용이 존재하는 지를 알아보았다.

서대철 임상과장은 최근 4년간 811명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956건의 뇌동맥류를 치료하고, 이들을 1일 입원, 2일 입원 그리고 3일 이상 입원한 환자군으로 분류했다. 그 후 시술 전후 환자상태, 부작용율, 완치율, 재발 및 재시술율 등을 비교했다.

총 811명의 환자들 중, 1일 입원한 환자는 175명, 2일 입원한 환자는 551명, 3일 입원한 환자는 85명이었다. 각 환자들의 예후를 평균 17개월동안 추적해 보았을 때, 환자들의 99.6%에서 시술 전후 상태 변화를 발견할 수 없었다. 이중 완치는 95.6% 이었으며, 재치료가 필요 없는 약간의 재발은 3.5%, 재 시술이 필요한 재발은 2.3%이었다. 이중 0.8%인 8명에게서 부작용이 나타났다. 5명은 뇌혈관 질환인 뇌졸중이었고, 3명에게서는 뇌혈관 질환과는 무관한 이상 증세가 나타났다. 이같은 통계적 결과에 따라, 시술 후 환자의 예후는 입원기간과는 무관하다는 결론이 도출됐다.

강남베드로병원 신경중재의학과 서대철 임상과장은 "많은 환자들이 '뇌동맥류' 치료에 대해 무척 위험한 것으로 지레짐작하고 치료에 부담을 갖는다. 하지만 연구결과에서 볼 수 있듯 '뇌동맥류' 치료는 외래진료를 기반으로 시행할 수 있을 만큼 안전하다"며, "해당 연구결과를 통해 뇌동맥류 치료에 대한 대중의 막연한 불안과 두려움이 해소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언론보도 목록
번호 제목 날짜
공지 2021-08-12
공지 2021-08-12
공지 2021-07-30
304 2022-08-10
열람중 2022-08-02
302 2022-07-28
301 2022-07-27
300 2022-07-21
299 2022-07-13
298 2022-07-12
297 2022-07-12
296 2022-07-06
295 2022-06-29
294 2022-06-29
293 2022-06-22
292 2022-06-17




  • 대표전화

    1544-7522

  • 서류양식다운

  • 진료예약 및 문의

진료시간안내

  • 평일오전 09:00 ~ 오후 06:00
  • 토요일오전 09:00 ~ 오후 02:00
  • 점심시간오후 12:30 ~ 오후 01:30
  • 진료예약 문의

    1544-7522

    (24시간 야간진료)

오시는길

  • 신관
  • 서울특별시 강남구 남부순환로 2633
    (도곡동 914-2)
  • 본관
  • 서울특별시 강남구 남부순환로 2649
    (도곡동 9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