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겨드랑이 ‘다한증’ 치료 했더니 다른 곳에서 땀이?

페이지 정보

관리자  22-05-31 10:23 

본문

6alrwSVJb.png


- 교감 신경계의 부조화 원인... 치료 후에도 보상성 땀 나오면, 수술 적 치료 고려 해야


다소 생소할 수도 있지만 당해본 사람이라면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게 되는 질병 다한증(多汗症). 다한증이란 비정상적으로 과도하게 땀을 많이 흘리는 질환을 지칭한다. 다한증은 우리 몸의 땀샘에 분포해 있는 교감 신경계의 부조화로 발생하게 되는데, 땀이 지나치게 많이 나기 때문에 환자 본인이 느끼는 불편함도 크지만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기도 한다. 땀과 땀내 때문에 심리적인 불안을 느껴 우울증이나 대인기피증이 생기기도 한다.


다한증의 치료는 비수술적 치료와 수술적 치료로 나누어 볼 수 있다. 비수술적 치료 중 가장 대중적인 방법은 보톡스 치료이다. 보톡스는 피부 표면 바로 아래 매우 얕게 주입되어 해당 부위의 땀샘을 막아 발한을 멈추게 한다.


보톡스는 겨드랑이, 손, 발 등 비교적 작은 신체 부위에 나타나는 발한을 치료하는데 효과적이다.


겨드랑이에 주입하였을 때 발한의 82~87%를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주입한지 2주 이내에 효과가 나타난다. 그러나 3~6개월 정도밖에 효과가 지속되지 않기 때문에 이후 다시 주사를 맞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그러나 중증 다한증 환자이거나, 비수술적 치료에도 증상이 계속해서 재발하는 경우 혹은 피부염과 같은 합병증이 나타난다면 단일공 교감신경절제술과 같은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 볼 수 있다.


단일공 교감신경절제술은 흉강내시경을 활용해 시상하부에 열 손실 신호를 전달하는 교감신경의 일부를 절제하는 것으로, 땀 배출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다. 증상이 나타나는 부위에 따라 절제하는 교감신경 위치가 다르다. 시술 지속시간은 보톡스 치료와는 다르게 영구적이다. 단일공교감신경절제술은 여러 개의 내시경이 아닌 8㎜ 내시경 단 하나를 이용해 치료한다. 절개는 1㎝ 미만 크기이며 마취 후 한 쪽당 약 10분 내외로 수술이 끝난다. 단일공교감신경절제술은 △수술 후 회복속도가 빠르다 △흉터가 거의 없다 △다른 치료 후 증상이 재발해도 치료가 가능하다 △수술 후 통증이 적다 등의 장점이 있다.


강남베드로병원 대표원장 윤강준 신경외과 전문의는 "보상성(기존에 다한증 증상이 있는 부위가 수술로 인해 땀을 내지 못하자, 다른 부위에서 땀이 나는 현상)으로 인해 수술을 망설이는 경우가 있는데, 4번 교감신경(T4)을 차단하는 단일공 교감신경절제술을 추천할 수 있다”고 말했다.


https://bit.ly/3MWby3D





언론보도 목록
번호 제목 날짜
316 2022-09-19
315 2022-09-19
314 2022-09-14
313 2022-09-08
312 2022-09-06
311 2022-09-05
310 2022-08-30
309 2022-08-30
308 2022-08-22
307 2022-08-17
306 2022-08-10
305 2022-08-02
304 2022-07-28
303 2022-07-27
302 2022-07-21
301 2022-07-13




  • 대표전화

    1544-7522

  • 서류양식다운

  • 진료예약 및 문의

진료시간안내

  • 평일오전 09:00 ~ 오후 06:00
  • 점심시간 (월 ~ 금)오후 12:30 ~ 오후 01:30
  • 토요일오전 09:00 ~ 오후 02:00
  • 진료예약 문의

    1544-7522

    (24시간 야간진료)

오시는길

  • 신관
  • 서울특별시 강남구 남부순환로 2633
    (도곡동 914-2)
  • 본관
  • 서울특별시 강남구 남부순환로 2649
    (도곡동 9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