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잘 때도 손목 통증이 심하다면?… 손목터널 증후군 의심

페이지 정보

관리자  23-01-25 15:47 

본문

ca26f28983919a666a86b88134097e6f_1674629439_3038.png

[스포츠서울 | 홍성효기자] 컴퓨터 등 IT기기를 자주 사용한다면 손목 통증이 있을 수 있다. 특히 수면 중 잠을 깰 정도로 통증이 심하다면 ‘손목터널 증후군’을 의심해봐야 한다.


손목에는 뼈, 그리고 손목 뼈를 가로지르는 인대로 둘러싸인 작은 터널이 있다. 이 터널 안에는 힘줄과 손의 운동 및 감각을 담당하는 정중신경이 지나간다. 그런데 장시간 손목을 혹사해 손목터널 내부 압력이 증가할 경우, 신경이 압박을 받는다. 또 근육과 인대가 붓고 염증이 생기기도 한다. 이러한 복합적인 요인들이 작용해 발생하는 질환이 ‘손목터널 증후군’이다.


과거에는 손목에 부담을 주는 가사노동을 장시간 이어온 중 장년층 여성들에게서 빈번하게 발견되던 질환이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20~30대 청년층에서도 심심치 않게 발견되고 있다. OTT 플랫폼, 모바일 게임의 대중화로 손에서 스마트 기기를 한 시도 놓지 않는 탓에 손목의 피로도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증상 초기에는 검지와 중지에 저린 증상이 나타난다. 이후 저린 증상이 엄지손가락까지 번지고 손목에 통증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심할 경우 새끼손가락을 제외한 모든 손가락과 손바닥에 통증과 저림 증상이 생긴다. 김희수 강남베드로병원 정형외과 과장은 “간혹 통증이 새벽시간에 더욱 강해지는 경우가 있다. 손목 통증 때문에 새벽에 잠에서 깨는 일이 잦아지거나 팔목 앞부분이 시큰거리고 손목을 가볍게 두드렸을 때 저린 증상이 나타난다면, 정형외과에 내원해 전문의의 진단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증상 초기에는 약물과 주사치료를 시행한다. 6주 이상 지속적인 치료를 했음에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을 경우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 볼 수 있다. 초음파 유도 무 절개 수술은 6mm 정도의 최소한의 절개로 손목 신경을 압박하는 조직을 제거해 통증을 완화한다. 김 과장은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예방”이라며 “평소 주먹을 꽉 쥐지 않도록 노력하고 손목을 뒤로 젖히고 손가락을 펴는 등의 손 스트레칭을 틈틈이 해 주며, 잠들기 전 따뜻한 수건의 이용한 손목 찜질을 해 손목터널 증후군을 사전에 예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원문: 스포츠서울(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468/0000916390?sid=103)






언론보도 목록
번호 제목 날짜
435 2024-02-19
434 2024-02-16
433 2024-01-31
432 2024-01-19
431 2024-01-12
430 2024-01-03
429 2023-12-28
428 2023-12-26
427 2023-12-20
426 2023-12-16
425 2023-12-07
424 2023-12-04
423 2023-11-14
422 2023-11-10
421 2023-11-08
420 2023-11-03




  • 대표전화

    1544-7522

  • 서류양식다운

  • 진료예약

  • 자주 묻는 질문

진료시간안내

  • 평일오전 09:00 ~ 오후 06:00
  • 점심시간 (월 ~ 금)오후 12:30 ~ 오후 01:30
  • 토요일오전 09:00 ~ 오후 02:00
  • 진료예약 문의

    1544-7522

오시는길

  • 신관
  • (06268) 서울특별시 강남구 남부순환로
    2633 (도곡동 914-2)
  • 본관
  • (06271) 서울특별시 강남구 남부순환로
    2649 (도곡동 9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