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수공동증

척수공동증이란?

척수공동증은 척수 내부에 뇌척수액 또는 세포외액과 비슷한 양상의 액체로 이루어진 공동이 형성되어 점차 확장함으로써 척수 신경을 손상시키는 질환입니다. 척수 내 공동은 척수의 중심관이 확장되어 생기거나 척수 실질 내에 발생할 수도 있으며, 척수신경 손상으로 각종 통증, 운동장애, 등과 어깨 부위가 뻣뻣해지는 증상 등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정상
초기
원인

뇌척수액 순환이 막히는 대표적인 원인은 소뇌의 일부가 척추강 쪽으로 돌출된 아놀드키아리 기형(Arnold-Chiari malformation), 척수 지주막염, 척추 측만증, 척수 종양, 척추 이분증 등이 있습니다. 그리고 예기치 못한 사고와 외상에 의한 척수 손상 환자에서도 척수 공동증이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밖에 특수하게 척수 내 종사의 신경 당김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종종 발견되고 있습니다.

아놀드키아리 기형
척수공동증
종사당김증
증상

척수공동증은 일반적으로 25~40세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하며 증상은 손상 받은 척수 범위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납니다.

검사

척수공동증의 정확한 검사는 MRI 검사를 진행하게 됩니다. 척수공동의 존재 여부와 크기, 형태를 확인하고 척수 공동증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척수 종양, 아놀드키아리 증후군과 같은 다른 척추 질환까지 확인이 가능합니다.

고행상도 3.0T MRI
아놀드키아리

척수공동증은 종사절단술 수술을 진행하게 됩니다.


강남베드로병원의 종사절단술

내종사절단술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자연스레 퇴화되어야 할 말초척추신경의 종사가 그대로 신경을 당기고 있는 선천적인 경우에 시행하게 됩니다. 주로 어린아이에게서 많이 발병하는 아놀드키아리 증후군에 사용됩니다.

외종사절단술

선천적이 아닌 퇴행성으로 나타나는 증상으로 말초척추신경의 종사가 척추 전체를 당기고 있는 경우에 시행하게 됩니다. 성인에게서 많이 발병하는 척수공동증, 섬유근육통, 하지불안증 등에 사용됩니다.

치료방법 상세보기

척추관협착증은 80~90%가 약물치료, 주사치료, 물리치료, 보조기 착용 등과 같은 비수술 치료법으로 개선됩니다. 하지만 다리가 저리고 당기는 듯한 통증이 발생해 일상생활을 하기 어렵다면, 이미 질환이 많이 진행된 상태이기 때문에 보존적인 방법으로는 치료의 한계가 있어 미세침습을 통한 치료방법을 고려하게 됩니다. 척추관협착증과 같은 척추질환은 방치하면 언제든 통증, 마비와 같은 증상이 다시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꾸준한 관리를 요하는 질환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치료 후 증상이 완화되었다 하더라도 꾸준한 허리근력강화 운동을 통해 허리 및 주변 부위를 강화시켜주는 것이 좋습니다.

수술적 치료

실제 디스크로 수술받는 환자는 10% 미만입니다. 보존적 치료에도 증상의 호전이 없거나 탈출된 디스크가 신경을 심하게 압박하여 극심한 통증, 마비증상이 나타날 경우 수술적 치료를 신중히 고려하게 됩니다.

  • 대표전화

    1544-7522

  • 서류양식다운

  • 진료예약 및 문의

진료시간안내

  • 평일오전 09:00 ~ 오후 06:00
  • 점심시간 (월 ~ 금)오후 12:30 ~ 오후 01:30
  • 토요일오전 09:00 ~ 오후 02:00
  • 진료예약 문의

    1544-7522

    (24시간 야간진료)

오시는길

  • 신관
  • 서울특별시 강남구 남부순환로 2633
    (도곡동 914-2)
  • 본관
  • 서울특별시 강남구 남부순환로 2649
    (도곡동 910-27)